아나클랜 게시판/링크/물물교환/파일공유/아나키즘 읽기자료
잡민잡론잡설/안티 다국적기업/관리자방/English

아나키즘저널발행준비위원회/투쟁과집/투쟁과밥/군대반대운동
아나키FAQ번역프로젝트/재활센터/여고생해방전선/전쟁저항자들

View Article     
Name
  크로폿킨 2009-01-30 23:59:32, Hit : 1090
Subject   프랑스 총파업!(유럽 각국 상황)
* 2009년은 더 심각하게 시작했습니다, 지두 오늘 알바 짤렸습니다,- _-;;;

** 내일 추모 집회에 갑니다, 많이들 오세요,



http://news20.busan.com/news/newsController.jsp?subSectionId=1010100000&newsId=20090130000102


  

  
경제위기 촉발…유럽 반정부 파업 도미노
프랑스, 기업 위주 경기 부양책 반발 대규모 시위

김승일 기자 다른기사보기  




경제위기 촉발…유럽 반정부 파업 도미노
  
29일 프랑스 파리에서 가두시위에 나선 시민들이 쓰레기통에 불을 지르며 사르코지 정부를 규탄하고 있다. 파리(프랑스)AFP연합뉴스



경제위기 촉발…유럽 반정부 파업 도미노
  
29일 프랑스 파리에서 가두시위에 나선 시민들이 쓰레기통에 불을 지르며 사르코지 정부를 규탄하고 있다. 파리(프랑스)AFP연합뉴스

"기업에는 세금을 쏟아 부으면서 실업자를 위해서는 아무 것도 하지 않다니…."

정부의 친기업적 경기부양책이 높은 실업률과 맞물려 상승작용을 일으키며 유럽 각국에서 대규모 파업 사태가 속출하고 있다. 특히 아이슬란드 연정 붕괴를 전후로 동유럽에서 시작된 반정부 시위가 프랑스 등 서유럽으로 확산되면서 경제위기가 정권의 존립 기반까지 위협할 조짐을 보이고 있다.

△궁지에 몰린 사르코지 정부=프랑스 8개 노조는 니콜라 사르코지 대통령의 경제위기 대책에 반발해 29일 하룻동안 총파업을 벌였다.

프랑스 언론들은 전국 80여개 도시의 교통·교육·행정 등 공공 서비스 기능이 상당 부분 마비된 이날을 '검은 목요일'로 칭했다고 AFP통신이 보도했다. 노동총동맹(CGT)은 250만명의 노동자가 참가했다고 주장했으나 정부는 108만명으로 추산했다.

노동자들은 "기업인들이 초래한 위기, 너희들이 돈을 내라" 등이 쓰인 피켓을 들고 가두행진을 벌였다. 렌에서 시위에 참가한 공장 십장 미카엘(33)씨는 "사르코지는 기업들에 돈을 쏟아 부으면서 노동자들을 위해서는 아무 것도 하지 않고 있다"고 분통을 터뜨렸다.

노조는 정부가 260억 유로(345억 달러)의 공적자금을 은행과 자동차업계 등에 쏟아 부었지만 정작 실업과 임금삭감으로 고통받는 노동자는 외면했다고 비난하고 있다. 프랑수아 세레크 민주노동동맹(CFDT) 위원장은 "금융위기 대처가 심각한 불공평을 안고 있다"면서 노동자들은 아무 책임도 없는 금융위기로 해고되고 있는데 정작 책임져야할 기업들에 거액의 공적 자금이 투입되는 것을 비판했다.

여론조사 결과 국민 69%가 이번 파업을 지지하는 것으로 나타나자 프랑스 언론들은 우파 사르코지 정부가 심각한 정치적 도전을 받은 것으로 평가했다. 사르코지 대통령은 다음달 노·사·정 회의를 개최하자고 제안했다.

△독일·그리스도 파업 회오리=독일 루프트한자 항공 승무원들이 28일 임금인상을 요구하며 파업을 벌였고 국영 철도회사인 도이체 반 노조도 29일 파업에 돌입했다. 그리스 농부들은 농산물 가격 폭락에 항의하며 그리스 중북부 지역의 고속도로 60곳과 불가리아, 터키, 알바니아, 마케도니아 등 4개 인접국과의 국경 도로를 11일째 트랙터로 봉쇄한 채 정부 보상책을 요구하고 있다. 그리스는 지난해 12월 한 달간 반정부 시위가 이어진데 이어 새해들어 농민시위까지 겹치면서 혼란이 가중되고 있다.

△동유럽 반정부 정서 '일촉즉발'=라트비아에서는 정부가 국제원조를 얻기위한 긴축정책의 일환으로 임금삭감을 추진하자 1만여명의 시위대가 지난 16일 의사당에 몰려가 조기선거를 요구하며 반정부 시위를 벌였다.

워싱턴포스트는 폭동 수준으로 발전한 이날 시위가 1980년대 소련의 지배에 저항한 이후 가장 큰 규모였으며, 정치체제에 대한 좌절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보도했다. 이 신문은 자원이 부족한 소규모 국가, 특히 동유럽 국가들에서 부패한 정부에 대한 불만이 경제위기와 맞물리면서 '정부 붕괴' 위협을 주고 있다고 분석했다.

라트비아의 시위는 이웃나라 리투아니아로 번져 정부의 긴축정책에 반발한 7천여명 시위대가 격렬한 시위를 벌였고 이어 불가리아와 체코, 헝가리로 확산됐다.

김승일 기자 dojune@busan.com
"기업에는 세금을 쏟아 부으면서 실업자를 위해서는 아무 것도 하지 않다니…."

정부의 친기업적 경기부양책이 높은 실업률과 맞물려 상승작용을 일으키며 유럽 각국에서 대규모 파업 사태가 속출하고 있다. 특히 아이슬란드 연정 붕괴를 전후로 동유럽에서 시작된 반정부 시위가 프랑스 등 서유럽으로 확산되면서 경제위기가 정권의 존립 기반까지 위협할 조짐을 보이고 있다.

△궁지에 몰린 사르코지 정부=프랑스 8개 노조는 니콜라 사르코지 대통령의 경제위기 대책에 반발해 29일 하룻동안 총파업을 벌였다.

프랑스 언론들은 전국 80여개 도시의 교통·교육·행정 등 공공 서비스 기능이 상당 부분 마비된 이날을 '검은 목요일'로 칭했다고 AFP통신이 보도했다. 노동총동맹(CGT)은 250만명의 노동자가 참가했다고 주장했으나 정부는 108만명으로 추산했다.

노동자들은 "기업인들이 초래한 위기, 너희들이 돈을 내라" 등이 쓰인 피켓을 들고 가두행진을 벌였다. 렌에서 시위에 참가한 공장 십장 미카엘(33)씨는 "사르코지는 기업들에 돈을 쏟아 부으면서 노동자들을 위해서는 아무 것도 하지 않고 있다"고 분통을 터뜨렸다.

노조는 정부가 260억 유로(345억 달러)의 공적자금을 은행과 자동차업계 등에 쏟아 부었지만 정작 실업과 임금삭감으로 고통받는 노동자는 외면했다고 비난하고 있다. 프랑수아 세레크 민주노동동맹(CFDT) 위원장은 "금융위기 대처가 심각한 불공평을 안고 있다"면서 노동자들은 아무 책임도 없는 금융위기로 해고되고 있는데 정작 책임져야할 기업들에 거액의 공적 자금이 투입되는 것을 비판했다.

여론조사 결과 국민 69%가 이번 파업을 지지하는 것으로 나타나자 프랑스 언론들은 우파 사르코지 정부가 심각한 정치적 도전을 받은 것으로 평가했다. 사르코지 대통령은 다음달 노·사·정 회의를 개최하자고 제안했다.

△독일·그리스도 파업 회오리=독일 루프트한자 항공 승무원들이 28일 임금인상을 요구하며 파업을 벌였고 국영 철도회사인 도이체 반 노조도 29일 파업에 돌입했다. 그리스 농부들은 농산물 가격 폭락에 항의하며 그리스 중북부 지역의 고속도로 60곳과 불가리아, 터키, 알바니아, 마케도니아 등 4개 인접국과의 국경 도로를 11일째 트랙터로 봉쇄한 채 정부 보상책을 요구하고 있다. 그리스는 지난해 12월 한 달간 반정부 시위가 이어진데 이어 새해들어 농민시위까지 겹치면서 혼란이 가중되고 있다.

△동유럽 반정부 정서 '일촉즉발'=라트비아에서는 정부가 국제원조를 얻기위한 긴축정책의 일환으로 임금삭감을 추진하자 1만여명의 시위대가 지난 16일 의사당에 몰려가 조기선거를 요구하며 반정부 시위를 벌였다.

워싱턴포스트는 폭동 수준으로 발전한 이날 시위가 1980년대 소련의 지배에 저항한 이후 가장 큰 규모였으며, 정치체제에 대한 좌절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보도했다. 이 신문은 자원이 부족한 소규모 국가, 특히 동유럽 국가들에서 부패한 정부에 대한 불만이 경제위기와 맞물리면서 '정부 붕괴' 위협을 주고 있다고 분석했다.

라트비아의 시위는 이웃나라 리투아니아로 번져 정부의 긴축정책에 반발한 7천여명 시위대가 격렬한 시위를 벌였고 이어 불가리아와 체코, 헝가리로 확산됐다.

김승일 기자 dojune@busan.com
| 14면 | 입력시간: 2009-01-30 [00:00:00]

(c) 2008 부산일보 & busan.com, 저작자 표시 + 비영리 + 변경금지      





No
Subject
Name
Date
Hit
5292    으웩 [1] 리도 2009/02/07  973
5291    퀴즈 - 다음은 어디에 나온 구절일까요? [3] 몽환 2009/02/06  825
5290    [최원]윤소영 교수의 비판에 답함 [3] 보스코프스키 2009/02/05  1423
5289    [용산 철거민 학살 추모곡] 일어서라 돕헤드 2009/02/02  604
   프랑스 총파업!(유럽 각국 상황) 크로폿킨 2009/01/30  1090
5287    안양교도소에서 온 이길준의 편지(20090121) 돕헤드 2009/01/29  875
5286    1월 31일 토요일 오후 4시 서울 청계광장에서 2차 범국민 추모대회가 열립니다 [1] 돕헤드 2009/01/21  937
5285    아나키스트 김승현 텔레비전에 나온다! [1] 돕헤드 2009/01/27  931
5284    [소유란 무엇인가 읽기] *1 : 들어가기 크로폿킨 2009/01/27  1033
5283    [진보경제연구원]테러리즘 비판(트로츠키 글) [1] 보스코프스키 2009/01/26  802
5282    설날 잡담 [5] 도리 2009/01/26  729
5281    오늘도 잡담~ [5] 몽환 2009/01/25  748
5280    너희가 누구인지 그 때 알았다 [1] 돕헤드 2009/01/24  669
5279    가입인사 올립니다 [6] Amazing Mets 2009/01/24  798
5278    안녕하세요! [5] jucc 2009/01/21  790
5277    헉 건방진콩 님들아 트래픽 초과임... [2] 도도리리 2009/01/21  964
5276    저도 잡담을 해보고 싶어서, 간만에, [9] 크로폿킨 2009/01/21  1058
5275    두번째 글 [3] 몽환 2009/01/20  740
5274    첫 글 [3] 몽환 2009/01/18  900
5273    유투브에 올라온 1월 10일 팔레스타인의 해방과 평화를 위한 긴급행동 동영상 돕헤드 2009/01/14  792
5272    아나클랜 사이트를 전면 개편해보는 것이 어떨까요? [17] 돕헤드 2009/01/12  1084
5271    [jkphoto/책사람]아나키즘 - 개념정리 / 난 얼마나 아나키스트일까? & 중요문장 스크랩 [5] 보스코프스키 2009/01/09  1095
5270    [노이에자이트]일본의 혁명가 고도쿠 슈스이의 제국주의론 보스코프스키 2009/01/08  952
5269    이스라엘의 팔레스타인인 학살 중단 촉구 긴급행동 ─ 학살을 중단하라 스머프 2009/01/08  753
5268    "운하 파다 니 무덤 판다" 문자 보내기 돕헤드 2009/01/08  1158
5267     가자에서 벌어지는 전쟁에 반대하는 직접 행동 [1] 돕헤드 2009/01/07  942
5266      유럽, 격렬한 반전시위로 새해 열어 [1] 돕헤드 2009/01/07  787
5265     1월 6일 병역거부를 선언한 우공의 병역거부 이유서 돕헤드 2009/01/06  976
5264      오마이뉴스 관련기사입니다. 보스코프스키 2009/01/09  639
5263    이스라엘의 팔레스타인 가자지그 지상군 투입 규탄 긴급 기자회견 스머프 2009/01/06  705
5262    르몽드 이번호 아나키즘 특집기사 목록.... [5] 보스코프스키 2009/01/05  766
5261    인디미디어 코리아 준비모임 1월 8일 목요일에 합니다 돕헤드 2009/01/02  937
5260    이스라엘의 전쟁폭력과 대학살을 반대하는 촛불문화제 1월 6일 화요일 이스라엘 대사관 앞 돕헤드 2009/01/02  864
5259    1월 15일, 프루동 탄생 200주년입니다, [2] 크로폿킨 2009/01/01  951
5258      [우리모두]르몽드 1월호 주요목차 보스코프스키 2009/01/05  740
5257    연대는 어떻게 이뤄지는지 궁금합니다. [2] 아프리카 2008/12/27  854
5256    Indymedia 한국은 [10] 광기형 2008/12/26  935
5255    [최원/學] 이론적 아나키즘 관련 {민주주의의 경계들} 인용 보스코프스키 2008/12/23  746
5254    조세희, "젊었을 때 아나키즘에 빠졌던 것 같다" [8] 돕헤드 2008/12/23  1317
5253    그리스 반정부 시위를 지지하는 공개편지 돕헤드 2008/12/22  761
Prev [1][2][3][4][5][6][7][8] 9 [10][11][12][13][14][15]..[141] Next
Copyright 1999-2017 Zeroboard / skin by lifesa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