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나클랜 게시판/링크/물물교환/파일공유/아나키즘 읽기자료
잡민잡론잡설/안티 다국적기업/관리자방/English

아나키즘저널발행준비위원회/투쟁과집/투쟁과밥/군대반대운동
아나키FAQ번역프로젝트/재활센터/여고생해방전선/전쟁저항자들

View Article     
Name
  보스코프스키 2008-10-26 21:14:13, Hit : 2602
Subject   [프레시안]'아나키'는 과연 힘이 셀까?"
"'아나키'는 과연 힘이 셀까?"
[철학자의 서재] <세계를 뒤흔든 상호부조론>
등록일자 : 2008년 10 월 25 일 (토) 09 : 29   
 

  <프레시안>은 창간 7주년을 맞아 특별한 연재를 선보인다. 한국철학사상연구회와 공동으로 진행할 이 연재는 바로 '철학자의 서재'이다.
  
  매주 금요일 한국철학사상연구회 철학자들이 심사숙고해 선정한 책을, 철학자가 직접 심혈을 기울여 쓴 서평으로 소개한다. 이 연재를 통해 독자들의 책 고르는 안목이 더욱 깊고 넓어지리라 기대한다. <편집자>

  
  
아나코-코뮤니즘의 의미
  
  <세계를 뒤흔든 상호부조론>(하승우 지음, 그린비 펴냄)은 러시아의 아나키스트 크로포트킨(1842~1921)이 쓴 <상호부조론>을 소개하면서 지은이 나름대로 아나키즘을 한국 상황에 재접목하려는 내용으로 이루어져 있다. 크로포트킨의 아나키즘은 'anarcho-communism'이다.
  
  지은이는 이를 아나코-코뮨주의(또는 아나코-코뮤니즘)로 부른다. 이때 아나키즘의 약자인 아나코는 '무정부주의'가 아니다. 아나키즘은 일상생활 전체를 변화시키자는 대의를 갖고 있기 때문에 '정부와 개인의 대립'이라는 좁은 해석을 의미하는 무정부주의는 적절한 번역어가 아니라는 것이다.
  
  한편, 코뮤니즘은 '능력에 따라 일하고 필요에 따라 가져간다.'는 원리를 담고 있는 '코뮨'(commune)이라는 공동체를 건설, 확산시키는 것을 목표로 한다. 크로포트킨은 '아나키즘적 코뮨 간의 연대'를 꿈꾸었다고 할 수 있고 지은이 역시 이것을 염두에 두고 글을 전개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능력에 따라 일하고 필요에 따라 가져간다'는 원리는 마르크스가 <고타강령 비판>에서 공산주의를 규정할 때 말한 것인데, 이 책에는 그런 언급이 따로 없다. 어쨌든 1910년 <브리태니커 백과사전> 아나키즘 항목을 직접 집필한 크로포트킨에 따르면 "아나코-코뮤니즘은 문명사회에서 수용될 가능성이 있는 유일한 형태의 공산주의이다. 따라서 공산주의와 아나키즘은 서로를 완성시켜주는 사회의 진화 방식을 지칭하는 두 가지 용어이다."
  
  지은이에 따르면 마르크스주의로 대변되는 공산주의와 아나코-코뮨주의로 대변되는 아나키즘은 확실히 닮았다. 그러나 실제 역사에서 마르크스주의자(특히 볼셰비키)와 아나키스트는 상당 부분 서로 다른 길을 간 것이 사실이다. 그리고 러시아 혁명의 성공이 아나키스트의 쇠퇴를 알리는 신호탄이었다면 기존 사회주의권의 몰락은 아나키즘을 재조명해야 할 이유가 될 수 있다고 지은이는 생각하는 것 같다. 새로운 사회의 윤리이자 조직 원리로서의 상호부조, 그리고 그러한 대의를 전파할 수단인 '실행을 통한 선전'(테러리즘이 아니라는 의미에서), 그런 과정을 거쳐서 도달할 새로운 사회인 코뮨, 이것이 아나코-코뮤니즘의 원리이자 목표일 것이다.
  
  여기서 말하는 코뮨주의는 이진경의 코뮨주의(commune-ism)와 같은 의미가 아니다. 왜냐하면 이진경은 '대중의 분자적 욕망에 기초한 당(조직)' 그리고 '아곤'(agon)이라는 '적대적이지 않은 경쟁'을 강조하기 때문이다. 다만 이진경의 코뮨주의는 국가 장치와 자본 축적을 연관시켜 파악하고 그 힘에 포획되지 않는 유목, 국가에 대항하는 전쟁기계, 소수자들의 투쟁을 강조한다는 점에서 아나키즘과 유사하다는 것이 지은이의 생각이다.
  
  아나키즘 개념과 아나키스트의 실천
  
▲ <세계를 뒤흔든 상호부조론>(하승우 지음, 그린비 펴냄) ⓒ프레시안

  '사실'은 '선택'되는 것이고 선택되는 이유는 '해석'이 있기 때문이다. 이것은 개념화의 어려움이기도 하다. 아나키즘의 사전적 의미는 '모든 정치 조직·권력·사회적 권위를 부정하는 사상 및 운동'이다. 그러나 이러한 정의는 별로 시사해주는 바가 없다. 문제는 아나키스트들이 아나키즘을 어떻게 실천했고, 또 그들의 실천에 동의할 수 있는가 하는 것이다.
  
  아나키스트들은 1917년 10월 25일 볼셰비키 혁명에 적극 동참하였다. 하지만 다음날 볼셰비키가 소브나르콤(인민위원평의회)이라는 소비에트 정부를 수립하자 당황하기 시작했고, 1918년 봄에는 볼셰비키와 갈라설 것을 결의했다. 이후 혁명을 되돌리려는 백군과의 내전 때문에 양자는 일시 휴전하기도 했지만 아나키스트의 몰락은 예견된 거나 마찬가지였다. 지은이는 아나키스트를 향한 볼셰비키의 잔혹성과 기만을 고발한다. 그러나 권력을 부정하는 아나키즘의 자유주의적 본성은 혁명을 지켜내고 완수하는 것이 그 무엇보다도 중요하다고 생각했던 볼셰비키의 판단과 조화를 이루기 어려운 것이었을지도 모른다.
  
  아나키스트들은 '권력 없는 사회를 만들기 위한 조직'을 갖고 있었다. 그러나 볼셰비키가 보기에 그것은 정치 조직이었고, 권력을 지향하는 볼셰비키에게 아나키스트들은 정치적 판단 능력이 부족한 사람들로 보였을 것이다. 볼셰비키는 인간이 비정치적일 수는 없다고 생각했을 것이다.
  
  볼셰비키가 아나키스트들을 혁명의 걸림돌로 생각한 또 하나의 이유는 그 지도자들의 권위 때문이었을 것이다. 지은이에 따르면 조직 여부는 아나키즘과 마르크스주의를 구별하는 기준이 아니며 중요한 것은 그 조직이 권위주의를 내포하고 있는가, 아닌가라고 한다. 그러면서 <아나키스트 사전>(1935)을 인용하는데, 그에 따르면 "모든 아나키스트는 다른 부류의 사람들과 구분되는 공통점을 갖고 있다. 사회조직에서 권위주의를 부정하고 이를 토대로 설립된 제도의 모든 규제를 증오한다는 것. 따라서 권위를 부정하고 그에 맞서 싸우는 사람이라면, 누구나 아나키스트이다." 하지만 아나키스트가 이런 실천을 했는지는 별개의 문제다.
  
  크로포트킨은 바쿠닌의 동지 기욤이 이끌던 쥐라연합을 만나면서 아나키스트가 되었다. 그러나 바쿠닌이 죽고 기욤이 은퇴하자 아나키스트 운동이 급속히 구심점을 잃었다는 점, 그리고 1921년 2월 크로포트킨이 사망하자 러시아 아나키즘도 서서히 종말을 고했다는 점 등은 그 지도자들의 권위와 영향력이 얼마나 큰지를 말해주는 것이며 권위를 거부하는 아나키즘 운동이 사실은 상당 부분 권위에 의존하고 있었다는 것을 말해준다.
  
  이와 같은 이유 때문인지 지은이가 소개하는 아나키즘 개념에는 모호한 구석이 있다. "아나키즘의 어원이 되는 단어인 그리스어 아나르코스(anarchos)는 '지도자가 없는', '선장이 없는 배의 선원들'을 뜻했다. 이것은 흔히 생각되듯이 무질서를 의미하지 않는다. 지도자나 선장이 없다는 없음(無)의 실재보다 누구라도 지도자나 선장이 될 수 있다는 있음(有)의 여백이 바로 아나키의 질서이다. 고정된 질서를 억지로 강요하면 곧바로 생명을 잃어버리는 순수한 혼돈, 그것이 곧 아나키즘이다."
  
  분명하고(clear) 정확한(distinct) 것을 좋아하는 사람이라면 이해하기 곤란한 개념이다. 선장의 필요성 여부가 모호하게(obscure) 처리되고 있기 때문이다. 선장 없이도 선원들이 지혜를 발휘하여 배를 잘 이끌고 나갈 수 있다면 선장은 없어도 된다. 아마도 이것은 아나키스트의 이상일 것이다. '누구라도 선장이 될 수 있다는 있음의 여백'은 선장의 존재를 인정하는 것으로 읽히기도 한다. 아나키즘 개념이 후자라면 아나키스트 지도자들이 사망했을 때 왜 그를 잇는 지도자가 바로 등장하지 않았는지 이해하기 어렵다. 아무나 선장이 될 수 없는 구조, 권위에 의존했던 실천 때문이 아니었을까. 전자가 아나키즘 개념이라면 그것은 실천된 바가 없고 실천할 수도 없다고 할 수 있다.
  
  제1차 세계대전 당시 많은 사회주의자들은 이 전쟁을 부르주아 권력 간의 식민지 시장 쟁탈전이라고 정확히 규정했음도 불구하고 조국을 위해 총을 들었다. 제2인터내셔널이 무너지는 순간이다. 그리고 이 전쟁에 뛰어든 것은 크로포트킨을 비롯한 아나키스트도 예외가 아니었다. 식민지 조선의 아나키스트 운동에서도 오판의 사례를 발견할 수 있다. 신간회와의 대립이 그것이고, 해방 후에는 당을 결성하고 선거에 나선 것이 또 하나의 사례이다. 선장이 있었든 없었든 아나키스트 배는 산으로 갔다.
&





No
Subject
Name
Date
Hit
5290    [안아키]학위를 넘어... 보스코프스키 2008/05/24  2602
5289    정말 그럴까? -시애틀 추장 이야기. 중독자 2002/03/06  2602
5288    외할아버지 돌아가시다 uhhm 2009/09/08  2600
5287    평화 활동가들이 연행되었습니다. 요르단강 서안 마사 지역입니다. [1] 은국 2003/08/07  2599
5286    반전배지 판 교사 파면 물의 [1] 은국 2003/07/26  2599
5285    책: 한국 아나키즘 100년, 지은이 구승회 등등 김승현 2008/07/28  2598
5284      [re] 6월 30일 아나키스트 모임을 하는 이유 [10] 문화파괴 2009/06/26  2598
5283    아나방, 나방들의 찬란한 날개짓을 꿈꾸며 우리는 용산에 다닥다닥 붙어 있다 [3] 2009/08/03  2594
5282    돕헤드 [12] 아낰 2004/06/16  2594
5281    11월 11일 '뭐라도 팀' 이주노동자 단속추방반대 액션합니다 [1] 2009/11/10  2593
5280    [소유란 무엇인가 읽기] *1 : 들어가기 크로폿킨 2009/01/27  2592
5279      [re] 병역의 거부감을 느끼는 분들을 위한 반박글. 정혜민 2011/02/11  2590
5278    [새온]이명박의 거짓 과 착각 보스코프스키 2008/09/24  2590
5277    용산국민법정의 모든 것을 알려줘 2009/10/03  2588
5276    ## 퇴직-귀농 늘며 최근 급증…도시중심 [생산자 공동체]도 늘어 ##. [1] . 2004/07/12  2588
5275    잡담 [3] 방랑 2003/02/22  2588
5274    [우리모두 외]폭력, 같이 있던 사람들에게 묻고 싶다. & 비폭력의 역설 보스코프스키 2008/06/12  2584
5273    [stupa84]한국 아나키즘 100년 보스코프스키 2008/05/26  2584
5272    7월 16일 용산참사 현장에서 열린 무료재분배 장터 모습 [3] 2009/07/17  2583
5271    다국적 제약회사 관련 서적... [2] 나무의자 2008/05/12  2583
5270    [행동하는 라디오] 쌍용자동차 - 억울하게 일터를 빼앗기지 않겠다는 것뿐인데 언론재개발 2009/07/23  2582
5269    [프레시안]폭력 휘두르는 경찰의 말로, 이탈리아를 보라 [2] 보스코프스키 2008/08/02  2581
5268    [알립니다] 3월 6일 토요일에 아나키스트 모임을 갖고자 합니다 [4] 모이자 2010/03/03  2578
5267    [코주부 통신] 방북인사 기자회견 및 코주부 창립파티 [8] 젤소미나 2004/06/20  2577
5266    푸르딩 이녀석 요새 뭐하면서 사는지 아시는 분 있습니까?? [7] 금치산자 2008/04/29  2576
5265    한국의 아나키스트 김준기님!! 범진보진영 경기도지사 후보로 출마. [6] 익산 2002/05/03  2576
5264    '차세대 전투기(F-X) 도입 사업 중단, F-15K 전투기 도입 반대'를 위한 제2차 국방부 앞 집중 투쟁(3월 20일∼29일) dope 2002/03/20  2574
5263      [교보문고]도서의 대형 표지이미지 & 누리꾼 서평... [1] 보스코프스키 2008/03/03  2572
5262    제12회 서울국제노동영화제가 열립니다 - 아나키스트라는 이유로 사형을 당한 사코와 반체티와 관한 영화도 상영이 됩니다 [4] 돕헤드 2008/11/12  2569
5261    2MB [3] punkcock 2008/04/09  2568
5260    아나키스트 ㄴㅔㅌ워크 대회 6월 30일에 하자 [11] 기린 2009/06/15  2568
5259    [안아키]아나키스트는 기준을 반대한다! [4] 보스코프스키 2008/05/29  2566
5258    이 퍼포먼스할때 들리는 노래 제목좀 알려주세요 촛불하나 2008/03/29  2566
5257    [문화파괴의 리뷰]야만의 주식회사 G8을 말하다 [1] 보스코프스키 2008/09/26  2565
5256    [리베르테]'아나키즘'과 '리베르테르'에 대한 오해와 이해 [2] 보스코프스키 2009/03/25  2564
5255    신성한 똥 [4] dope 2002/04/09  2563
5254    이명박과 1% 부유층은 '아나키스트' [10] 돕헤드 2008/04/15  2558
5253    [레프트21]하워드 진 ― 민중의 역사가 보스코프스키 2010/02/01  2557
5252    은국 석방을 위한 대책 위원회 홈페이지 [3] 돕헤드 2004/11/29  2557
5251     에코페미니즘의 논리, 자연지배와 여성지배 . 2004/07/12  2556
Prev [1][2][3][4][5][6][7][8] 9 [10][11][12][13][14][15]..[141] Next
Copyright 1999-2022 Zeroboard / skin by lifesa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