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자매연대

우리의 몸, 우리가 관리한다
피/자/매/연/대
Bloodsisters Solidarity 血姉妹連帶
(121-823) 서울시 마포구 망원동 422-9번지 3층
전화: 02-6406-0040  찾아오는길 |

bloodsisters@jinbo.net http://bloodsisters.net
피자매연대는 하루 네시간 노동합니다
이메일 무단수집 거부 정보공유라이선스:영리불허 개작허용

진보블로그8당은 에코토피아핫핑크돌핀스생명평화 강정마을





View Article     
Name
  돕 2009-07-08 01:38:20, Hit : 1473
Subject   용산참사 현장 텃밭에 심은 열무들, 일제히 싹이 올라왔어요
사진들이 내가 하고싶은 말들을 다 하고 있다.






텃밭상자들이 늘어나다보니 이제 거의 하루에 1시간 가량은 이 행동하는 텃밭에 신경을 써야 한다.
용산 현장에는 매일 많은 사람들이 방문한다.
그리고는 이 텃밭을 보며 한 마디씩 한다.
이러는 것이 좋겠다, 저러는 것이 좋겠다, 이건 이렇게 해줘야 하고, 저건 저렇게 해줘야 한다는 조언들도 많고, 그런 이야기들이 때로는 서로 모순되기도 한다.
예를 들어, 마구 돋아난 상추를 지금 솎아줘야 한다고 말하는 이가 있는가 하면 더 놔두었다가 나중에 솎아줘도 된다고 말하는 이가 있다.

그런 식이지만, '집단지성'의 힘이랄까, 텃밭은 그런대로 잘 유지되는 편이다.
사람들이 특히 내가 보지 않을 때(특히 아침 시간에) 나름대로 이곳을 잘 돌봐주고 있다는 것도 잘 안다.
나는 주로 저녁 시간에 주로 얘네들을 관찰을 하면서 매일매일 어떤 변화들이 일어나고 있는지 느끼고 있는데, 요즘에는 그것이 거의 유일한 낙일 정도가 되었다.

저번에 비가 내리던 날 디온과 함께 심은 열무들이 3일 전부터 싹이 돋아나고 있는데, 참 귀엽고 흐뭇하다.

아까는 용산경찰서 정보과 형사 하나가 지나가다가 내가 텃밭을 가꾸고 있는 모습을 곁눈질로 보면서 '어, 아주 농사를 잘 지었네'라고 혼잣말을 일부러 크게 내고 지나가기도 했다.

그래, 경찰 눈에도 이 텃밭은 아름다워 보인다.

 Prev    1318 청소녀를 위한 생기발랄 에코걸 캠프~~!!
여성환경연대
  2009/07/08 
 Next    키퍼 시도 이틀만에 성공(?) [1]
성공의여신
  2009/07/02 



Copyright 1999-2024 Zeroboard / skin by lifesay




* 행사&알림
*
활동연혁
*
피자매연대 소개
* 찾아오는 길
* 피자매 활동가들
* 하루 네 시간 노동합니다
*
언론에 소개된 피자매연대

- 대안월경용품의 종류
- 재료 구하는 법
-
달거리대 만들기
- 사용법
- 세탁하는 법
- 월경컵과 해면
-
자주 묻는 질문들 FAQ

* 주문하기
* 후원하기
*
자유게시판
* 파일공유 자료실
* 사진모음
* 작업팀 게시판
* 시스터즈(활동가전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