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나클랜 게시판/링크/물물교환/파일공유/아나키즘 읽기자료
잡민잡론잡설/안티 다국적기업/관리자방/English

아나키즘저널발행준비위원회/투쟁과집/투쟁과밥/군대반대운동
아나키FAQ번역프로젝트/재활센터/여고생해방전선/전쟁저항자들

View Article     
Name
  dope 2002-01-17 20:41:22, Hit : 1969
Subject   양심에 따른 병역거부권 1000인 선언
안녕하세요.

(가칭) 양심에 따른 병역거부권 실현과 대체복무제도 도입을 위한 연대회의 발족이 얼마남지 않았습니다. 아래 글은 발족식에서 선언될 '양심에 따른 병역거부권 인정 및 대체복무제도 도입을 촉구하는 1000인 선언'으로서 이 내용에 공감하는 분들의 연명을 받고 있습니다. 연명에 동참하실 분들은 duck52@jinbo.net 로 답장을 보내주세요. 성함과 어떤 일을 하시는 분인지에 대한 간단한 설명만 보내주시면 됩니다. 주위에 많은 분들에게도 널리 알려주세요.

감사합니다.

.............................


양심에 따른 병역거부권 인정 및
대체복무제도 도입을 촉구하는 1000인 선언



지난해 자신들의 교리에 따라 집총을 할 수 없다는 여호와증인들의 사연이 각종 언론을 통해 보도된 뒤 한국 사회에는 또 하나의 인권문제가 대두되고 있다. 최근 널리 알려진 '양심에 따른 병역거부자'들의 존재가 그것이다. 이들은 지금까지 한국 사회의 광범위한 종교적 편견과 전통적 국가안보관에 의해 국군 창설이래 1만 여명을 헤아리는 수많은 병역거부자들이 존재해 왔음에도 제대로된 논의는커녕 그 존재조차 감추어 왔다.
양심에 따른 병역거부자들이란 자기 자신의 '양심'에 근거해 징집과 같은 병역의무를 거부하거나 전쟁 또는 무장출돌에 직·간접적으로 참여하는 것을 거부하는 행위를 행하는 자이다. 한국의 병역거부자들은 대한민국의 신체 건강한 남성이라면 누구나 가야만 하는 군대를 거부했으며, 이에 대한 대가로 대한민국 실정법을 어긴 죄인이 되어 교도소로 격리되어야만 했다.
현재 1600여명에 이르는 양심에 따른 병역거부자들이 병역을 기피했다는 이유로 전국 교도소에서 수감생활을 하고 있으며, 그 숫자는 매년 늘어나고 있다. 이들은 사면, 복권 대상에 포함되지 않아 전과의 딱지를 단 채 사회적 차별을 감수하며 살아가고 있다. 더욱이 보편적 가석방 기준에서도 제외되어 현역병 복무기간보다 긴 27개월 이상의 형을 살아야 비로소 가석방되는 부당한 차별을 받고 있다. 부자가 대를 이어 복역을 하기도 하고 형제가 연이어 같은 이유로 징역을 살아야 하는 경우도 있다. 물론 최근 이와 같은 병역거부자들에게 6개월의 형량을 감해주는 전향적인 판결이 있기도 했지만, 정부 차원에서는 아직까지도 양심에 따른 병역거부권과 거부자들의 인권에 대한 논의가 전혀 진행되고 있지 못하다.

'양심에 따른 병역거부권'이 보편적인 인권으로서 자리잡아 나가고 있는 국제적인 추세가 무색할 정도로, 한국 사회는 헌법이 보장하고 있는 양심의 자유가 “내심에 그치는 한에서만 제약을 받지 않을 뿐이지, 양심이 소극적으로건 적극적으로건 외부로 표출될 때는 제약을 받을 수 있다”는 보수적인 견해를 고수하고 있다. 양심에 따른 병역거부자의 양심을 존중하면서 동시에 이들이 다른 방식으로 국가에 봉사할 수 있는 합리적인 제도 마련이 근본적으로 봉쇄되고 있는 것이다. 하지만 전세계적으로는 약 40여 개 나라에서 양심에 따른 병역거부권을 헌법 및 각종 하위법을 통해 인정하고 있으며, 나아가 거부자들의 인권을 보호하기 위해 군대내 비전투 분야 복무나 혹은 양로원, 장애인 시설 등의 사회복지 기관에서 국방의 의무를 대체할 수 있도록 하는 대체복무제도를 적극적으로 시행하고 있다. 또한 유엔을 비롯한 각종 국제기구에서도 양심에 따른 병역거부권을 양심에 기초한 이성과 원리에 따른 정당한 인권으로 인정하고 있으며, 기간 각종 결의안 등을 통해 각 국가에 양심에 따른 병역거부권의 인정 및 그에 상응하는 적절한 제도 마련을 강력하게 권고하고 있다.
2000년 대만에서는 포괄적 대체복무제도를 도입하여 양심에 따른 병역거부자들의 인권현실을 크게 개선한 바 있다. 중국과의 군사적 대치상황과 남성중심적인 병영국가이자 한국과 비슷한 처지의 대만에서 대체복무제도를 도입할 수 있었던 것은 효율적 자원의 배분이라는 실리주의와 더불어 군사훈련을 받지 못하겠다는 이유로 감옥에 수감되고 있는 병역거부자들의 인권 문제에 관심을 기울인 결과이다. 더욱이 독일의 경우는 헌법에 양심에 따른 병역거부권이 명시되어 있으며 전체 병역의무자의 30%에 이르는 많은 수의 대체복무자들이 존재한다. 또한 그 복무 분야도 사회복지 분야 전반으로 매우 확대되어 있으며 이들의 존재가 복지국가 독일을 건설하는 데 큰 기여를 했다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대체복무제도는 비단 대만, 독일뿐만 아니라 덴마크, 오스트리아 등 전 세계 20여 개 국가에서 이미 오랜 역사를 가지고 있는 제도이다.

지금 한국에서는 매년 600명 이상의 양심에 따른 병역거부자들이 총을 드는 대신 교도소로 향하고 있으며 1600여 명이 현재 교도소에서 수감중이다. 징병제가 도입된 이래 이들 양심에 따른 병역거부자들의 수는 계속적으로 늘어나고 있다. 그리고 최근 평화운동가이자 불교신자인 오태양씨의 병역거부 선언으로 이 문제가 비단 특정 종교에 국한된 문제가 아닌 입영을 앞둔 청년들의 양심과 실천의 문제로 대두되고 있다.
지금까지 이들 양심에 따른 병역거부자들의 문제는 인권의 차원에서 출발한 사회적인 논의였기보다는 특정 종교의 고유한 행동만으로 인식되어 왔다. 그리고 이러한 편협한 인식과 논의의 부재는 양심에 따른 병역거부권과 관련된 사회적 접근과 실천적 논의를 가로막아 왔다. 하지만 이미 공익근무요원, 병역특례제도 등 현 병역법에 보장된 각종 대체복무제도가 현존하는 우리의 현실에서 병역거부자들의 인권개선을 위한 대안 마련은 오히려 대만보다 더욱 빠른 진척을 가져올 수 있다. 특히 양심에 따른 병역거부권의 실현과 대체복무제 도입이 "남북대치 상황으로 인한 국가 안보에 위협이 될 수 있다"는 우려는 민주주의에 기반한 사회적 합의와 합리적인 제도 마련을 통해 충분히 극복될 수 있으며, 이미 대체복무제도를 시행하고 있는 많은 국가의 사례는 이러한 우려가 군사주의에 기반한 기우에 불과하다는 것을 잘 보여주고 있다.

어떠한 경우에서건 헌법이 보장하고 있는 양심의 자유는 존중받아야 마땅하며, 양심에 따른 병역거부자들을 사회로부터 격리, 배제하는 국가권력과 사회문화적 폭력은 결코 용납될 수 없다. 언제까지 이들의 양심을 철창 속에 가두어둘 생각인가? 양심에 따른 병역거부자와 같은 소수자의 인권을 존중하고 보호하는 것이야말로 진정한 민주사회, 인권국가가 짊어져야 할 중요한 책임이다. 개인의 양심을 존중하면서도 국가의 이익에 배치되지 않는 방법이 있다면 그것은 적극적으로 고려되고 실천되어야 할 것이다.



연명




No
Subject
Name
Date
Hit
5570        [re] 대자보사무실 찾아가는 법을 지도를 겯들여 상세하게 설명해놓았습니다 dope 2002/01/10  2094
5569    Ebonics [1] dope 2002/01/09  2426
5568    freeschool listserve C. 2002/01/10  2523
5567    썩은비,붕어,인터넷내용등급제,검열반대,여고생해방전선,당장클릭! [13] dope 2002/01/10  4115
5566    한 많은 한탄을 한강에 뿌리리 eclipse 2002/01/11  2590
5565    워찌된거여 [1] Ohho 2002/01/11  1797
5564    철도. 아부지. [1] Ohho 2002/01/11  2236
5563    월드컵 [2] Ohho 2002/01/11  9255
5562    경쟁과상호부조 [1] 붕어 2002/01/12  1743
5561    책임감의 정도 [1] 바람돌이 2002/01/13  1800
5560    Ohmigod Jinu is soo bad at starcraft [2] C. 2002/01/14  2109
5559      [re] Ohmigod Jinu is soo bad at starcraft C. 2002/01/14  2119
5558    have you ever? [3] bung 2002/01/14  2116
5557    자유학교 영어수업에 관하여 on english classes dope 2002/01/15  2132
5556    돕헤드에게.. [5] eclipse 2002/01/15  1903
5555    -_-a [5] deadskin 2002/01/15  2128
5554    원리원칙! eclipse 2002/01/16  1987
5553    제발 그만 죽이십시오 - 권정생 [3] dope 2002/01/16  1958
5552    pcri general meeting nancy 2002/01/17  1810
   양심에 따른 병역거부권 1000인 선언 dope 2002/01/17  1969
5550    이번 토요일 자유학교 관련 모임 dope 2002/01/17  2063
5549    자유학교의 정기모임은 매주 일요일 오후 4시입니다 dope 2002/01/17  2017
5548    saturday night fever.with oregon`s tough guy. bung-oh` 2002/01/18  2117
5547    녹색평론과 아나키즘 중독자 2002/01/18  2390
5546    <한통계약직노조 파업 투쟁 400일> "다가오는 두 번째 봄은 따뜻하겠죠?" dope 2002/01/18  2483
5545    프리스쿨에대해몇가지 붕어 2002/01/19  2027
5544    제목... [3] Wanderlusting 2002/01/23  1670
5543    New Class this Saturday!! [2] the nancy 2002/01/23  1805
5542    여기 대자보사무실인데요 deadskin 2002/01/24  1828
5541      [re] 여기 대자보사무실인데요 [4] 붕어 2002/01/25  1578
5540    이번주토요일두시반홍대!<required reading.> 붕어 2002/01/25  1834
5539    crazy c.b.s bung 2002/01/25  2318
5538    정치에 관심가져보기. [1] 꼬뮨 2002/01/25  1726
5537    에스페란토. [1] 멍청이 2002/01/25  1529
5536    Women studies class at Ewha c. 2002/01/27  1975
5535    Dubya c. 2002/01/27  2399
5534    my strong iron fist is. [1] bung 2002/02/01  3107
5533    님들은 어떻게 생각하시는지요? [4] ... 2002/02/02  2329
5532    isreal [1] s 2002/02/02  1714
5531    Freeschool Minutes Feb. 3rd c. 2002/02/04  2117
Prev [1] 2 [3][4][5][6][7][8][9][10][11][12][13][14][15]..[141] Next
Copyright 1999-2022 Zeroboard / skin by lifesay